물가상승률 2.0%로 상향조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2일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 전망 수정'(Asian Development Outlook Update)을 통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을 지난 7월에 제시한 4.0%로 유지했다"고 밝혔다. 내년 경제성장률도 기존 전망인 3.1%를 유지했다.

ADB의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4.3%)과 한국 정부(4.2%)가 제시한 전망치보다는 낮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4.0%), 한국은행(4.0%) 전망치와는 같은 수준이다.

경제성장률은 유지했지만, 물가 상승률은 조정이 있었다. ADB는 올해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지난 7월 전망(1.8%)보다 0.2%포인트 올린 2.0%로 전망했다.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6%를 유지했다.

이 밖에 ADB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46개 개발도상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제외)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평균 7.1%로 예상했다. 지난 4월 7.3% 전망을 한 후 7월 보충 전망에서 7.2%로 낮춘 데 이어 다시 한번 0.1%포인트를 낮춰 조정했다.

ADB는 중국과 인도의 경제성장률 전망은 각각 8.1%, 10.0%를 유지했고, 대만은 5.6%에서 6.2%로 0.6%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태국의 성장률을 기존 2.0%에서 0.8%로 1.2%포인트, 베트남은 5.8%에서 3.8%로 2.0%포인트 각각 내려 잡았다.

46개국의 내년 성장률은 기존 전망과 같은 5.4%를 제시했다.

ADB는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의 출현과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는 백신 접종 등을 아시아 경제 회복의 지연 원인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4월 전망보다 경제 성장 속도가 더딜 것"이라며 "정책 입안자는 기후 변화 및 자연재해, 긴축 재정 상황 등 다른 위험 요소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