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반 전의 2.8배…민형배 "피싱 노출·부실심사 우려에 당국 검토 필요"

온라인으로 클릭이나 터치 몇 번이면 간편하게 돈을 빌릴 수 있는 은행 비대면 대출이 꾸준히 늘어 111조원을 넘어섰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국내 18개 은행의 비대면대출 잔액은 111조7천828억원이다.

3년 반 전인 2017년 말(39조4천93억원의) 2.8배 수준이다.

'클릭 몇번에 돈 빌릴 수 있다' 은행 비대면대출 잔액 111조

비대면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49조3천495억원, 2019년 말 67조789억원, 2020년 말 99조3천614억원으로 급격히 몸집을 불렸다.

같은 기간 건수 기준으로는 약 180만건에서 약 579만건으로 3년 반 새 221% 늘었다.

은행별로 비대면대출 잔액이 가장 많은 곳은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23조1천265억원)였다.

이어 하나은행(22조5천726억원), 우리은행(21조5천680억원), 신한은행(17조5천339억원) 순이었다.

이 중 대출 접수부터 실행까지 모두 비대면으로만 진행되는 완전 비대면대출은 올 상반기 기준 95조7천414억원으로 전체의 85.6%를 차지한다.

나머지 18조134억원은 대출접수 등 일부만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일부 비대면대출이다.

완전 비대면대출은 그동안 신용대출 위주로 이뤄져 왔지만, 주택담보대출도 100%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상품들도 올 하반기에 속속 출시됐다.

비대면 대출은 은행 창구에 가지 않고도 온라인으로 돈을 빌릴 수 있다는 간편함이 무기다.

코로나19 탓에 고객들도 비대면 거래를 선호하는 데다 은행 간의 경쟁으로 금리도 대면 대출보다 더 낮다.

다만 금융서비스가 빠르게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면서 이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이 소외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최근 비대면 대출을 보이스피싱 등 범죄 수단으로 악용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간편한 방식으로 확 낮아진 대출 문턱이 자칫 부실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민형배 의원은 "비대면 대출이 증가하면서 피싱 등 금융사기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질 수 있고, 상환능력 심사가 부실하게 이뤄지지는 않는지 금융당국이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클릭 몇번에 돈 빌릴 수 있다' 은행 비대면대출 잔액 111조

[표] 비대면대출 잔액 기준 대출 건수·금액 (단위:건, 억원)
┌──┬────┬─────┬─────┬─────┬─────┬─────┐
│ │상세내용│2017년말 │2018년말 │2019년말 │2020년말 │2021년6월 │
├──┼────┼─────┼─────┼─────┼─────┼─────┤
│완전│취급건수│ 1,702,362│ 2,689,516│ 3,662,816│ 5,023,963│ 5,829,650│
│비대├────┼─────┼─────┼─────┼─────┼─────┤
│면 │취급금액│ 192,510│ 317,606│ 480,199│ 793,178│ 957,414│
├──┼────┼─────┼─────┼─────┼─────┼─────┤
│일부│취급건수│ 230,775│ 225,749│ 255,774│ 279,585│ 251,953│
│비대├────┼─────┼─────┼─────┼─────┼─────┤
│면 │취급금액│ 209,454│ 188,838│ 205,007│ 218,396│ 180,134│
├──┼────┼─────┼─────┼─────┼─────┼─────┤
│합계│취급건수│ 1,802,388│ 2,719,367│ 3,687,032│ 5,039,984│ 5,791,552│
│ ├────┼─────┼─────┼─────┼─────┼─────┤
│ │취급금액│ 394,093│ 493,495│ 670,789│ 993,614│ 1,117,828│
└──┴────┴─────┴─────┴─────┴─────┴─────┘
※ 자료: 민형배 의원실(금융감독원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