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상승률 6.8%
1분기 29위서 순위 내려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국의 2분기 주택가격 상승률이 주요국 55개 중 31위를 기록했다.

19일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Global House Price Index)에 따르면 한국의 2분기 주택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8% 올랐다.

조사 대상 55개국 가운데 31위에 해당하는 상승률이다. 1분기 5.8% 올라 56개국 중 29위를 기록했다가 이번에 순위가 내려갔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9.2%다. 막대한 유동성이 풀리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부동산 가격이 전세계적으로 치솟은 결과다.

환율과 물가가 불안한 터키가 6분기째 1위를 유지했다. 터키의 주택가격 상승률은 29.2%로 평균(9.2%)을 크게 웃돌았다.

이어 뉴질랜드(25.9%), 미국(18.6%), 호주(16.4%), 캐나다(16.0%) 등 순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선진 10개국 평균 상승률은 12%에 달했다.

미국은 1분기에 13.2% 올라 2005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데 이어 2분기에 상승률이 더 올랐다. 호주도 2분기 상승률이 2003년 이후 가장 가장 높았다. 이번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국가는 총 18개국에 달했다.

2분기에 주택가격이 하락한 국가는 인도(-0.5%)와 스페인(-0.9%) 등 2개국뿐이다.

나이트 프랭크는 미국에서 주택담보대출 신청이 하락하는 등 일부 국가에서 주택 수요가 둔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전망했다. 뉴질랜드, 영국 등의 국가에서는 금리 인상 전망이 매수 심리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