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IBK투자증권은 목표가 내려
외국인, 이달 들어 삼성전자 주식 1.1조 순매수

외국인 투자자가 이달 들어 삼성전자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7일 외국인은 삼성전자 주식을 1조1천347억원(1천475만주) 순매수했다.

월별로 봤을 때 매수 우위를 기록한 건 지난해 11월 1조4천366억원(2천371만주) 순매수한 이후 10개월만이다.

당시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 호황)이 점쳐지면서 외국인의 매수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이후 슈퍼사이클 전망이 사그라지면서 외국인은 9개월간 내리 매도 우위를 보여왔다.

특히 지난달에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로 월간 기준 사상 최대인 6조4천696억원(8천611만주)을 순매도했다.

그 결과 외국인의 삼성전자 지분율은 작년 말 55.73%에서 지난달 말 51.61%까지 뚝 떨어졌다.

이에 과매도에 대한 인식으로 외국인이 매수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 반도체에 대한 외국인 지분율이 반도체 사이클 저점,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할 당시 저점권까지 떨어짐에 따라 비중을 늘리지 않을 경우 리스크가 더 커진 상황"이라며 "코스피가 반도체 중심으로 강세를 보인다면 시장을 따라가기 어려운 국면이 전개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연말 소비 시즌에 소비 모멘텀(동력), 재고 축적 수요 유입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에서 (반도체는)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될 시 최대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업종"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메모리와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이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예상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15조2천억원에서 15조7천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유진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을 각각 16조원으로 전망했다.

외국인, 이달 들어 삼성전자 주식 1.1조 순매수

다만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기대 이상의 실적은 삼성전자에 있어서는 일종의 기본 옵션이다.

실적이 좋다는 것이 주가 상승의 충분조건은 아니라는 얘기"라며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전략적 변화 및 인수·합병(M&A) 행보가 뒷받침되거나, D램 현물가의 안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한국투자증권은 D램 가격에 대한 우려를 반영해 삼성전자의 목표가를 종전 11만5천원에서 10만원으로 내렸다.

같은 이유로 IBK투자증권도 11만원에서 10만원으로 내린 상태다.

이원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칩 공급 부족의 확산에 따른 세트(완성제품) 생산 차질, 높아진 재고로 세트업체들의 재고 축적 수요가 둔화한 영향 등으로 올해 4분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하락세로 전환할 전망"이라며 "(가격 하락은) 내년 상반기에 더욱 심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의 보수적인 설비 투자로 2022년 하반기에는 수요 회복과 함께 메모리 반등 사이클이 재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