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차관급). 한경 DB

박주봉 중소기업옴부즈만(차관급). 한경 DB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경기도, 평택시에 쌍용자동차 협력기업 지원방안 마련을 긴급 건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쌍용차는 340개 협력사를 위해 공익채권 2500억원을 담보로 각 금융기관에 대출 지원을 요구해왔다. 이에 정부는 쌍용차 협력기업 우대보증 등을 통해 약 1300억원을 지원했다. 하지만 수혜기업은 340개 업체 중 55개에 그쳤다.

일부 협력업체는 계속되는 경영난으로 재정이 급격히 악화되는 실정이다. 정부의 우대보증지원에도 불구하고 금융권에서 5~10% 내외의 추가신용공여가 필요한 탓에 쌍용차 협력기업은 사실상 대출이 불가한 상태다. 기업회생신청 절차 개시로 고용 위기 등에 처한 쌍용차 협력업체 직원은 16만5000여 명에 달한다.

박주봉 옴부즈만은 “자동차는 대표적인 기간산업으로 국가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정부의 특별 보증프로그램 등 추가 지원책 마련이 절실하다”며 “340여 개 협력사의 고용인력과 가족의 생계 및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건의에는 협력기업의 생존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즉각적으로 필요한 금융 등 지원 방안이 담겼다. 산업부에는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등 지원사업 마련을 건의했다. 금융위에는 재정이 어려운 협력기업을 위한 대출지원 확대검토, 신보에는 자금 지원규모 확대 및 지원조건 완화(보증비율 상향)를 건의했다. 산업은행에는 기간산업 안정기금 협력업체 지원프로그램 운영기간 연장 및 보증비율 확대(90 → 100%)를 건의했다.

또 중기부에는 자금 대출 등 협력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한시적 자금 지원방안 등 강구,
경기도와 평택시에는 도내 협력기업 근로자 생계유지를 위한 출연금 마련 및 추가지원책 검토 등을 건의했다.

박 옴부즈만은 "쌍용차 문제의 유관부처이자 당사자이기도 한 산자부, 금융위, 중기부, 경기도 등 정부 기관이 적극행정으로 조금이라도 이들의 어려움을 해소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