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유지지원 연장됐지만…추석연휴에도 LCC '출혈경쟁'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LCC 항공사들의 비행기가 서 있다. 김영우 기자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 LCC 항공사들의 비행기가 서 있다. 김영우 기자

정부가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30일 연장했다. 항공업계는 다음달 무급휴직 전환을 피할 수 있게 됐지만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출혈경쟁은 추석연휴에도 계속되고 있다.
고용유지지원금 10월 말까지 연장
지난 14~15일 고용노동부는 제8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고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유급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30일 연장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유급휴직 중인 근로자를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로 연간 최대 270일까지 지원금이 지급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의 국내 항공사들은 지난 1월부터 지원금을 받았기 때문에 이달 30일까지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항공업계와 근로자들은 "정부 지원이 종료되면 무급휴직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지원 기간 연장을 요청했고 정부는 한 달을 연장했다.
적자행진에 출혈경쟁 이어가는 LCC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이 늘어났지만 LCC 업계는 좀처럼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 화물사업 덕에 지난 2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대형 항공사들과 달리 여객운송에 의존해야 하는 LCC들은 적자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국내 항공업계의 실적도 크게 엇갈렸다. 아시아나항공은 올 2분기 개별 기준으로 9335억원의 매출과 94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고 대한항공은 매출 1조9508억원, 영업이익 196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진에어는 488억원의 영업손실을, 제주항공은 71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 3분기 진에어는 440억원, 제주항공 592억원, 티웨이항공 27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목으로 꼽히는 추석 연휴에도 출혈경쟁은 이어지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30일까지 국내선 항공권을 편도 1만2700원부터 판매 중이다. 에어부산은 이달 31일까지 국내선 전 노선을 대상으로 항공권을 총액기준 1만4900원에 판다. 진에어는 18일부터 오는 23일 운항하는 항공편에 대해 1만원 이상 즉시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추석연휴 예약률은 김포~제주 노선을 제외하면 50~60% 수준에서 머무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러들지 않자 명절 특수도 옛말이 됐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국내선 여객 수는 지난 4월 300만명선을 돌파한 뒤 5월에는 314만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6월부터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여객 수는 306만명으로 감소했고, 7월 294만명, 8월 270만명으로 하락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