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플랫폼에 배터리 넣어 출시 검토 중
연 300만대 팔리는 美 픽업트럭 시장
포드·GMC·리비안, 전기차로 치열한 경쟁
현대차도 경쟁대열 뛰어들지 이목 집중
현대차의 소형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소형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브랜드 최초로 출시한 픽업트럭 싼타크루즈의 전기차 모델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무공해차(ZEV)로 전환하려는 미국 정부의 환경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지난 14일 전기 픽업트럭 R1T를 처음 출고하면서 ‘전기 픽업트럭’의 출시 시계가 더 빨라지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싼타크루즈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를 검토 중이다. 자동차업계는 싼타크루즈 전기 픽업트럭이 기존 플랫폼에 배터리를 넣어 제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으로 차를 내놓으려면 신차를 개발하는 수준으로 시간과 비용이 들어서다. 전기차 모델의 정확한 출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현대차 싼타크루즈는 기존에 미국 시장에 없었던 소형 픽업트럭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 F-150. 포드 제공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 F-150. 포드 제공

미국에서 연 300만대 이상 팔리는 픽업트럭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함께 판매시 마진이 많이 남는 차종이다. 사륜구동의 강력한 주행 성능에다 넓은 적재공간으로 장시간 이동해야하는 미국인의 생활 패턴에 맞는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현대차가 다양한 차종에 힘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포드 공장에서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포드 제공

포드 공장에서 차량을 조립하고 있다. 포드 제공

포드는 내년 봄에 출시할 F-150 전기 픽업트럭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2억5000만달러(약 2940억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인력도 450명 추가 채용해 연 4만대였던 생산 능력을 연 8만대로 2배 늘린다. 포드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예상치를 뛰어넘었다”고 증산 배경을 설명했다.
GMC의 전기 픽업트럭 허머 EV. GMC 제공

GMC의 전기 픽업트럭 허머 EV. GMC 제공

GMC는 올 가을께 ‘GMC 허머’ 전기 픽업트럭을 출시한다. 테슬라는 사이버트럭을 예상보다 늦은 내년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CNBC는 “향후 수년간 전기 픽업트럭의 선두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의 싼타크루즈 전기차도 이 대열에 참여해 경쟁을 펼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리비안의 전기 픽업트럭 R1T. 리비안 제공

리비안의 전기 픽업트럭 R1T. 리비안 제공

삼성SDI 배터리를 장착한 리비안의 R1T의 주행거리는 505㎞(미국 환경보호청 기준)이고, 최저 판매가는 6만7500달러(약 7900만원)다. 리비안은 한국에도 R1T 상표권을 등록해 진출 가능성을 가능성을 열어놨다. 국내에선 픽업트럭 인기가 없어 출시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다만 리비안이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전기 픽업트럭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신호로 분석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