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정보 車 제어 시스템 적용
GV60에 탑재되는 ‘페이스 커넥트’의 카메라. 얼굴 인식으로 문을 열 수 있다.  현대차 제공

GV60에 탑재되는 ‘페이스 커넥트’의 카메라. 얼굴 인식으로 문을 열 수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신차 GV60에 얼굴 인식으로 문을 열 수 있는 ‘페이스 커넥트’를 적용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지문 인증 시스템’을 함께 활용하면 운전자는 스마트키 없이 차량을 사용할 수 있다. 생체 정보만으로 자동차를 운행하는 시대가 열렸다는 분석이다.

제네시스가 GV60에 적용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은 운전자 얼굴을 인식해 차량의 도어를 잠그거나 연다. 동시에 사용자가 누구인지 파악해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방향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조정한다.

이 기술은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활용하기 때문에 날씨가 흐릴 때나 야간에도 주간과 비슷한 수준으로 사용자를 인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대 2명의 얼굴을 등록할 수 있고, 등록된 얼굴 정보는 암호화돼 저장된다. 유출될 위험이 없다. 이 차에 함께 적용될 지문 인증 시스템을 활용하면 주행도 가능하다. 운전자는 얼굴인식으로 차량에 탑승한 뒤 지문인식으로 시동을 걸면 된다. 차량 내 간편 결제 등도 지문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술 적용 범위도 대폭 확대된다. 기존에는 내비게이션과 HUD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해 업데이트가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가 무선으로 업데이트된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와 지문 인증 시스템, 확대된 무선 업데이트 등의 기술을 GV60에 우선 탑재하고 이후 적용 차종을 늘릴 계획이다. GV60는 제네시스의 첫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로, 이르면 다음달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