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억 출자 신재생펀드 조성
스웨덴 풍력발전소 구축 투자
윤종규 
KB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KB금융과 신한금융이 유럽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투자하기 위해 800억원 규모의 ‘글로벌에너지 파트너십 펀드’를 조성했다. 국내 금융업에서 ‘맞수’인 두 회사가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프라 시장을 공략하는 데 힘을 합치는 선례를 만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은 글로벌 그린에너지펀드를 통해 유럽의 구버바겟 풍력발전 프로젝트에 투자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스웨덴에 74.4㎿ 규모의 풍력발전소를 세워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사업 지분의 45%를 글로벌 그린에너지펀드가 보유하고, 한국중부발전이 나머지 지분 55%를 갖는다. 펀드가 재무적투자자(FI)를 맡고,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현지 신용장 발급 등 금융지원을 벌이며 한국중부발전이 프로젝트 관리를 담당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펀드는 지난 4월 국민은행이 신한은행,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캐나다계 대체투자 운용사인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과 업무협약을 맺고 함께 조성한 펀드다. 국내 발전 기업과 금융회사들의 글로벌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KB손해보험, 신한라이프 등은 이 펀드에 200억원씩 투입했다.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과 신한자산운용이 운용을 맡은 이 펀드의 첫 투자로 이번에 구버바겟 프로젝트를 성사시켰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은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펀드를 해외 인프라 시장을 겨냥한 ‘공동투자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KB금융과 신한금융 계열사들이 추가로 펀드에 돈을 넣고, 양 그룹의 증권 및 자산운용 계열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 인프라 투자를 추가로 발굴하는 게 목표다. 금융권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에서 경쟁하던 톱 금융그룹이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힘을 합쳤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거래”라고 평가했다.

이번 펀드 조성은 KB금융과 신한금융이 각각 추진 중인 ESG 경영 전략에도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KB금융은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으로 확대한다는 ‘그린웨이브 2030’을, 신한금융은 대출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제로카본 드라이브’를 추진하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