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기준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 사진 =대림산업 제공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 사진 =대림산업 제공

올해 7월 기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2700만 원을 기록한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였으며 전세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래미안 대치팰리스’였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건축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용면적 264.5㎡는 지난 7월 보증금 20억 원, 월세 2700만 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기준 중소기업 대졸 1년차 근로자 평균연봉(2852만 원)와 비슷한 금액이다.

전세 최고가 거래는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래미안 대치팰리스’로 전용면적 151.3㎡에 보증금 36억 원이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 전용면적 216.5㎡가 32억원, 같은 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30㎡가 32억 원,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 전용면적 163.7㎡가 30억 원에 거래됐다.

김 의원은 "월세 2700만 원, 전세 36억 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임대차 3법의 보호를 받게 된다"며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