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서 인삼밭 갈아엎으며 최저가격 보상 등 요구

인삼밭 갈아엎는 농민들 "가격폭락 정부대책 절실"
전국의 인삼재배 농민들이 땀 흘려 경작한 밭을 갈아엎으며 정부에 인삼가격 폭락에 따른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반값된 인삼 수확할수록 손해" 뿔난 농민들 대책 촉구

대한민국 인삼농업 대책위원회 회원 40여명은 13일 충북 보은군 탄부면 상장리에 모여 2년생 인삼이 심어진 밭 1만여㎡를 갈아엎었다.

이들은 이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삼값이 하루가 다르게 폭락하고 있어 이제는 계속 키울 마음도, 수확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며 "수확하는 인건비도 못 건질 바에는 차라리 시장에 가지 않는 게 낫다"고 성토했다.

"반값된 인삼 수확할수록 손해" 뿔난 농민들 대책 촉구

이어 "2010년 4년근 인삼 1채 가격이 2만7천511원이었는데, 작년에는 2만8천56원으로 10년째 제자리"라며 "심지어 올해는 10년 전 가격에서 반 토막 나 그 값을 말하기조차 민망할 지경"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지난 7월 농림축산식품부에 대책 마련을 건의했으나 두 달이 넘도록 아무런 대응이 없다"며 "인삼산업 발전을 위해 '인삼관리법'이 존재하지만, 당국의 무관심으로 농민들은 가격 폭락의 파편을 피할 길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값된 인삼 수확할수록 손해" 뿔난 농민들 대책 촉구

그러면서 ▲ 인삼조합을 통한 공공 비축자금 투입 ▲ 인삼식재 자금 등 각종 대출금 상환기간 연장 ▲ 인삼가격 최저보장제 도입 ▲ 인삼농가 폐농신청 접수 등을 대책을 건의했다.

이들은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조만간 대한민국 인삼은 침몰의 늪에 빠질 것"이라며 "당국의 관심과 적극적인 대처로 인삼 종주국의 위상을 세워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