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현대카드와 연계해 최고 7% 금리 '플러스정기적금' 출시

신협중앙회는 현대카드와 제휴를 통해 최고 연 7%의 금리를 제공하는 ‘플러스정기적금’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플러스정기적금은 월 최소 1만원에서 최대 30만원까지 1년 만기로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개인이나 개인사업자가 대상이며 1명당 1계좌까지 개설 가능하다.

기본금리는 연 2%지만 신협 제휴 현대카드(신협-현대카드M, 신협-현대카드M2 에디션2, 신협-현대카드 제로, 신협-현대카드 마이비즈니스 M 에디션2)를 발급받은 후 6개월간 총 100만원 이상 사용할시 연 4.5%의 우대금리가 추가된다.

또한 신협 입출금통장에 플러스정기적금 자동이체를 등록하거나 현대카드 결제계좌로 등록할 경우 각각 연 0.2%의 우대금리가 더해진다. 적금 가입부터 만기까지 연속 3개월간 월 50만원 이상 급여이체를 할 경우 연 0.1%의 금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상윤 신협중앙회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상품을 출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의 가계 저축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