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퓨처브랜드 '2021 글로벌랭킹' 발표
지난해 3위→올해 13위 급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78,100 +0.90%)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보다 크게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폰 경쟁사인 미국 애플은 물론 반도체 경쟁사인 대만 TSMC에게도 뒤졌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영국의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퓨처브랜드(FutureBrand)'가 최근 발표한 '2021 글로벌 브랜드 톱 100'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1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애플과 인도의 릴라이언스그룹에 이어 3위를 차지할 만큼 높은 미래 성장성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불과 1년 만에 순위는 10계단이나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퓨처브랜드 측에서 처음 조사를 진행한 2014년 5위를 기록한 이후 2년 주기로 발표될 때마다 2016년 3위, 2018년 9위, 2020년 3위 등 매년 '톱10'에 올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퓨처브랜드 조사에 따르면 과거 3년간 삼성전자에 대해 미래에 대해 '앞으로 나아갈 것(Moving Ahead)'이란 전망이 70%였던 것에 비해 올해는 69%로 소폭 하락했다. 또 삼성전자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제자리 수준(Standing Still)'일 것이라는 답변은 과거 3년 동안 24%였던 반면 올해는 27%로 올라갔다.

산업 분야별 랭킹인 '테크놀로지'(Technology) 브랜드들 중에서는 ASML, 애플, 프로서스, TSMC,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외에 지난해 '톱 10'에 올랐다가 순위가 크게 떨어진 기업으로는 엔비디아(4위→22위), 나이키(6위→33위), 페이팔(9위→42위) 등이 있다.

올해 순위가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28위를 차지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다. 지난해 91위에서 무려 63계단 상승했다. 20위 타타(45계단 상승), 29위 LVMH(37계단 상승), 50위 버크셔해서웨이(33계단 상승)도 있다.

올해 '100대 기업' 명단에 새롭게 오른 곳으로는 우랑예(24위), 소니(27위), 메이투안(32위), 소프트뱅크(79위) 등 일본과 중국 기업들이 눈에 띄었다.

퓨처브랜드 인덱스는 글로벌 컨설팅 업체 프라이스워터쿠퍼스(PwC)가 매긴 세계 100위 회사 랭킹을 3000명의 전문가들이 인지도 위주로 다시 평가해 발표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시기를 겪은 후 발표된 올해 순위는 예년보다 변동폭이 컸다는 분석이다. 세계적 브랜드들이 10위권 밖으로 미끄러졌다. 지난해 10위권에 들었던 나이키와 넷플릭스는 각각 27계단, 24계단 하락하며 33위, 34위에 그쳤다. 20~30위권이던 로레알과 스타벅스 등 소비재 브랜드도 40위 밖으로 밀려났다.

반면 상위권에는 기술·에너지·헬스케어 기업들이 상당수 포진했다. TSMC는 19계단 상승해 6위에 올랐고 코로나19 백신을 만든 존슨앤존스(J&J)이 8계단 올라 19위에 안착했다. 헬스케어 업체는 J&J 외에도 다나허(4위), 메드트로닉(16위), 애비(17위)가 20위권 안에 들었다.
영국의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퓨처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브랜드 톱 100'에서 13위를 차지한 삼성전자 [자료=퓨처브랜드]

영국의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퓨처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브랜드 톱 100'에서 13위를 차지한 삼성전자 [자료=퓨처브랜드]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