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임단협 타결에 산은 "미래 변동성까지 고려한 합의"

HMM 노사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이 2일 타결된 것과 관련, 채권단이자 최대주주(24.96%)인 KDB산업은행은 "구조조정 과정 중 낮아진 임금수준에 대한 보상방안을 협의해 현재 영업실적은 물론 미래 변동성까지 동시에 고려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산업은행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노사는 치열한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HMM의 중장기 발전 및 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대승적 합의를 했다"며 "그 과정과 결과에 대해 채권단으로서 고민과 우려도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산은은 특히 "노사 참여 태스크포스(TF)에서 향후 마련할 '성과급 제도 및 3년간의 임금조정 방안'에 노사가 합의 시 '3년 동안의 임금 단체 협상을 갈음'하기로 한 점에 주목한다"며 "이런 시도가 HMM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 및 발전적 노사관계를 만들어나가는 의미 있는 진전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HMM 노사는 전날부터 이어진 밤샘 협상 끝에 임금 인상 7.9%(올해 1월1일부터 소급 적용), 격려금 및 생산성 장려금 650% 지급, 복지 개선 평균 2.7% 등의 내용을 담은 안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