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 수출 규제 후 '脫일본'
TOK·다이킨도 한국투자

삼성전자·SK하이닉스 의식
반도체 밸류체인 합류 '관측'
일본의 화학 대기업 스미토모화학이 100억엔(약 1054억원) 이상을 투자해 한국에서 반도체 핵심 소재인 감광재(포토레지스트)를 직접 생산한다. 2019년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한 이후 관련 일본 기업의 한국 투자로는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스미토모화학은 한국의 반도체 대기업에 포토레지스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한국에 새 공장을 짓는다고 1일 발표했다. 이달 공사에 들어가 2024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국 공장에선 반도체 웨이퍼 회로를 미세하게 그릴 때 쓰이는 불화아르곤(ArF) 포토레지스트를 생산한다. 스미토모화학은 지금까지 오사카 공장에서만 이 제품을 생산해왔다.

해외에 첫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한국 반도체 대기업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한국 기업들은 이 제품의 9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9년 7월부터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고 있다. 불화아르곤 포토레지스트는 규제 품목은 아니지만 언제든 규제의 영향이 미칠 수 있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일본 반도체 소재기업의 잇단 투자에 대해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을 의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공급망 안으로 들어오지 않으면 거래가 축소되거나 중단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한국에 생산기지를 건설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두 업체는 전 세계 D램 시장의 71.5%, 낸드플래시 시장의 53%(SK하이닉스가 인수한 인텔 낸드 사업부 합산)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 반도체 기업들이 안정적인 반도체 소재 조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배경이다. SK머티리얼즈는 400억원을 투자해 내년부터 불화아르곤 포토레지스트를 양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한국 기업들의 ‘탈(脫)일본’ 움직임에 놀란 다른 일본 기업들도 한국 투자를 늘리고 있다. 세계 2위 포토레지스트 생산업체인 TOK는 수십억엔을 투자해 인천 송도공장의 생산능력을 두 배로 늘렸다. 다이킨공업도 약 40억엔을 들여 충남 당진에 불화수소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