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28만t 수소 공급…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에 앞장"

SK E&S가 2025년 기업가치 35조원 규모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추형욱 SK E&S 대표이사 사장은 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수소, 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등 4대 핵심사업에서 친환경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

SK E&S "세계 1위 수소 사업자로…2025년 기업가치 35조원 목표"(종합)

SK E&S는 2025년까지 액화수소 연 3만t과 블루수소 연 25만t 등 수소 공급 능력을 연 28만t까지 확대해 세계 1위 수소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2025년 재생에너지 7GW와 탄소배출권 120만t을 보유한 '세계 주요 재생에너지 투자 전문회사'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에너지솔루션 분야에서는 글로벌 선도 사업자에 도전한다.

올해 1월 인수한 부산정관에너지를 테스트베드(시험대)로 해서 최적화한 에너지솔루션 플랫폼을 만들고 있으며, 조만간 미국의 메이저 그리드 에너지솔루션 기업을 인수한다.

SK E&S "세계 1위 수소 사업자로…2025년 기업가치 35조원 목표"(종합)

기존 LNG 사업은 친환경성을 대폭 강화한다.

탄소포집·저장(CCS) 기술을 기반으로 생산한 LNG 130만t을 2025년부터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CCS 기술을 밸류체인 전반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LNG 공급량은 2023년 600만t, 2025년 1천만t으로 확대한다.

SK E&S는 국내 수소 생태계 조기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린수소의 기술 성숙도와 경제성이 확보될 때까지 부생수소와 블루수소를 단계적으로 생산·공급해 국내 수소시장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한다는 전략이다.

1단계로 2023년까지 SK인천석유화학 단지에 연 3만t 규모의 세계 최대 수소 액화플랜트를 완공하고, 2단계로는 2025년까지 보령LNG터미널 인근 지역에서 CCUS(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을 활용해 이산화탄소를 친환경적으로 제거한 블루수소를 연간 25만t 생산할 예정이다.

또한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약 100곳을 설치해 수소 유통망에 기여할 계획이다.

수소 운송수단(모빌리티) 확대를 위해 유망 스타트업 기업도 지원하고 있다.

SK E&S "세계 1위 수소 사업자로…2025년 기업가치 35조원 목표"(종합)

SK E&S는 수소 전문기업 미국 플러그파워(Plug Power), 중국 국영 전력회사 화디엔, 베트남 정부 등과 협력해 중국과 아시아 시장으로도 수소 사업 보폭을 넓힌다.

아울러 탄소 중립의 핵심 기술인 CCUS 기술 확보에 주력해 친환경 LNG 생산부터 청정 수소 생산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 전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친환경적으로 제거하는 솔루션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SK E&S는 이날 발표한 성장 전략을 통해 현재 7조원 규모인 기업 가치를 2023년 15조원, 2025년 35조원으로 높인다는 목표다.

지난해 6조원, 7천억원 수준이었던 매출과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은 2025년에 각각 13조원, 2조8천억원을 목표로 한다.

SK E&S는 컨소시엄 구성, 재무적 투자자(FI) 유치, 우선주 발행 등을 통해 2025년까지 수소 사업에만 18조원을 투자한다.

2025년에 기존 LNG 사업과 친환경 신사업 비중은 50%씩 차지할 것으로 회사는 예상하고 있다.

추 사장은 '호주 가스전이 이산화탄소를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배출하며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이 비현실적'이라는 환경단체의 주장에 대해서는 "호주 가스전은 다른 가스전 수준 또는 그에 못 미치게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며, 자사의 이산화탄소를 100% 포집해 전부 매립할 수 있어 환경단체의 우려는 오해"라며 "친환경 LNG를 쓰고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방법 외에 다른 탄소 중립 방안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