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고려중앙학원 설립 약정식
"국민들 감염병 극복 힘 되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이 3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에게 기부금 약정서를 전달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이 3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에게 기부금 약정서를 전달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정몽구 백신혁신센터’의 설립 및 운영을 위해 사재 100억원을 고려중앙학원에 기부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백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상황에서 국산 백신 개발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다. 정 명예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원해주신 국민들께 도움이 되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국민들이 감염병을 극복하고 건강과 행복을 되찾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고려중앙학원은 31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기부금 약정 체결식을 열었다. 기부금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를 운영할 고려대의료원에 전달돼 글로벌 감염병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연구 인프라 확충 등에 사용된다. 이날 행사에는 정 명예회장을 대신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김재호 고려중앙학원 이사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등도 함께했다.

정 회장은 “정 명예회장은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계속 고민해 오셨다”며 “이번 기부가 대한민국이 백신 주권을 확보하는 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기부금은 감염병 예방과 치료 기술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고려대의료원은 내년까지 고려대 정릉캠퍼스에 바이오메디컬 연구와 산학협력을 담당할 ‘메디사이언스파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의 대표 시설로 자리잡을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는 백신 및 치료제 기초 연구와 감염병 대응 미래융합 역량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감염병 연구에 필수적인 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시스템과 전임상 연구 플랫폼 등을 완비해 백신 및 치료제 연구 거점으로 자리잡겠다는 설명이다.

고려대의료원은 정 명예회장의 뜻을 기리고 기부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백신혁신센터의 이름을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로 지었다.

정 명예회장은 평소에도 국민에게 받은 성원에 보답해야 한다는 소신을 강조해왔다. 모두가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다. 그는 2007년 사재 8500억원을 출연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미래인재를 육성하고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13년 동안 사회공헌 사업에 2219억원이 집행됐고, 직·간접적 수혜자만 83만 명에 달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