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남부발전과 업무협약
삼성물산, 해외 청정수소 도입사업 추진

삼성물산이 해외 청정수소를 국내에 도입해 수소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사장 고정석·사진)은 27일 서울 잠실사옥에서 남해화학, 한국남부발전과 청정수소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대응해 남부발전에 친환경 연료인 청정수소와 청정암모니아를 도입하고, 해외 청정수소 공급망 구축에 협력할 목적으로 체결됐다.

삼성물산은 종합상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해외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청정수소 생산 프로젝트 개발부터 국내 도입·활용에 이르는 전반적인 사업 모델을 개발하는 역할을 맡는다. 남해화학은 청정암모니아의 이송 변환 활용 등을 위해 저장 탱크 등 공급 인프라를 제공한다. 남부발전은 실증사업에 기존 발전 인프라를 제공하고, 해외 청정수소 및 청정암모니아 확보를 위한 생산 프로젝트 개발에 협력한다. 삼성물산은 협약을 맺은 두 회사와 수소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