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한화투자증권 지분 인수

한화자산운용은 한화투자증권의 단독 경영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화그룹의 비금융 계열사가 보유한 한화투자증권의 지분 26.46%(5천676만1천908주)를 약 3천201억원에 인수했다고 25일 밝혔다.

한화자산운용은 한화글로벌에셋(2천672만7천398주·12.46%), 한화호텔앤드리조트(1천870만9천207주·8.72%),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1천132만5천303주·5.28%) 등이 가진 한화투자증권 보통주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인수했다.

이에 따라 한화자산운용이 보유한 한화투자증권 지분은 19.63%에서 46.08%로 늘었다.

한화자산운용은 이번 결정으로 성장 동력으로서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고 핀테크·빅 테크 기업의 확장성을 활용해 저비용으로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두희 한화자산운용 대표는 "한화투자증권의 경영권 확보로 금융상품을 디지털 플랫폼에 실어 글로벌로 나아가는 한국형 디지털 자산운용사의 성공모델이 될 것"이라며 "분산돼 있던 증권과 운용의 역량을 제도적으로 모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