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엔 떠날까…인터파크투어 "해외 항공권 예약 1위 하와이"

인터파크투어는 내년 해외 여행지 가운데 하와이행 항공권 예약이 가장 많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6~7월 인터파크투어를 통해 예약한 내년 출발 항공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6월 예약 기준으로 하와이(34%), 괌·베네치아(각 7%), 싱가포르·몰디브·워싱턴(각 4%) 등의 순으로 많았다.

7월 예약 기준으로는 하와이(24%). 파리(14%), 괌(12%), 몰디브(6%) 등의 순이었다.

인터파크투어는 "하와이와 괌은 대표적인 휴양지이자 신혼여행지로 깨끗한 환경과 좋은 치안으로 자녀 동반 가족과 신혼부부가 선호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년에 해외여행이 재개된다고 해도 특정 도시에 여행 수요가 몰리지 않고 다양한 도시로 분산되는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