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은 그룹의 새 식구가 된 두산인프라코어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환영 인사와 경영방침이 담긴 편지를 23일 발송했다.

권 회장은 편지에서 "현대중공업그룹 한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한다"며 "그룹은 건설기계를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킬 것이고, 그 한 축을 두산인프라코어가 담당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인수 배경에 대해선 "건설기계도 조선과 마찬가지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어 인수를 결정했다"며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 발전이라는 목표 아래 현대제뉴인을 출범시켰고, 개발·영업 등 경영 모든 부분에서 최적 솔루션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기계 사업에서 기술력이 기업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건설기계 국가대표라는 사명감을 갖고 세계 '톱5'를 넘어 1위로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권 회장은 환영편지와 함께 방짜유기 수저 세트와 환영 카드로 구성된 선물도 전달했다.

권오갑 현대重 회장, 환영편지로 두산인프라 임직원 격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