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부진·출혈경쟁·유가상승 삼중고…자금 외부수혈
국내선 승객 회복했지만…LCC 실적은 여전히 '마이너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경영난이 심화하고 있다.

국내선 여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국제선 부진, 공급 포화로 인한 출혈경쟁, 유가 상승 등의 악재에 돌파구 마련이 쉽지 않아 보인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은 올해 상반기에도 적자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상반기 매출 1천169억원, 영업손실 1천585억원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매출 1천73억원에 영업손실 1천89억원, 티웨이항공은 920억원에 801억원, 에어부산은 796억원에 966억원이다.

올해 1~7월 국내선 여객 수는 1천853만8천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의 1천897만5천명과 비슷했지만, 국제선 여객 부진은 이어졌다.

같은 기간 국적항공사의 국제선 여객 수는 90만8천명으로 2019년 3천662만9천명에서 97% 감소했다.

국내선 승객 회복했지만…LCC 실적은 여전히 '마이너스'

늘어난 국내선 여객 수만큼 LCC들이 국내선 운항을 확대하면서 탑승객 유치를 위한 출혈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빈 항공기를 띄우느니 싼값에 항공권을 팔아 탑승객을 유치하겠다는 것이지만, 실적 개선 효과는 크지 않아 보인다.

제주항공은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회원을 대상으로 항공권 할인 이벤트를 통해 국내선 편도 항공권을 1만2천900원부터 판매한다.

진에어는 카드사와 제휴를 맺어 이달 1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탑승하는 국내선 항공편을 대상으로 할인 이벤트를 하고, 티웨이항공은 다음달 5일까지 국내선과 국제선 항공권을 할인 판매한다.

유가 상승에 따른 고정비 지출이 늘어난 것도 적자를 보고 있는 LCC에 큰 부담으로 다가온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이달 13일 기준 통합 항공유 가격은 배럴당 77달러로 지난해 8월보다 70.7% 상승했다.

제주항공은 유가가 5% 상승하면 15억원, 티웨이항공은 유가가 10% 상승하면 26억원가량의 지출이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된다.

당분간 수백억원대의 적자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LCC들은 외부 자금 수혈을 통해 버티기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다음달 액면가 5천원의 보통주를 액면가 1천원으로 감액하는 무상감자와 약 2천1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한다.

진에어는 1천84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750억원의 영구채 발행을 한다.

LCC들은 정부의 추가 금융 지원도 기대하고 있다.

올해 초 국토교통부는 LCC에 2천억원 가량의 금융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지원받은 제주항공은 올해에도 기금 지원 규모와 시기를 금융당국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CC들이 2천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에 성공하면 매 분기 500억원가량의 적자가 내년 말까지 이어지더라도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항공업이) 전혀 회복하지 못하더라도 진에어는 2022년말까지의 여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항공권 판매로 현금 소진 속도는 더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