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나선 신한은행
KB·우리·하나·농협은행 등도 메타버스 '열공'
카드사들도 메타버스에 뛰어들어
메타버스 안에서 대출이나 예·적금 상담 등을 받는 일이 곧 펼쳐질 전망이다. 금융권이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메타버스 사업 전략을 속속 강화하고 있어서다.

신한은행은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 앱인 ‘신한 쏠(SOL)’ 안에 메타버스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금융 소비자들이 아바타의 형태로 메타버스 생태계 속 은행 영업점을 찾아 상담을 받거나 상품에 가입할 수 있게끔 만든다는 계획이다.
[한경 엣지]"메타버스에서 대출 상담 받는다고?"...메타버스 사업 전략 강화하는 금융권

야구장이나 대학 캠퍼스, 오피스 등 공간도 신한은행 메타버스에 구축될 예정이다. 메타버스 안에서 야구 국가대표팀의 경기를 응원하고 대학 커뮤니티 생활을 하는 일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MZ세대가 좋아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메타버스에 집어넣어 플랫폼을 키우려는 전략이다.

KB국민은행은 미국 스타트업 게더가 만든 메타버스 플랫폼인 ‘게더타운’에 ‘KB금융타운’을 열었다. 현재 경영진 회의나 타운홀 미팅 등을 할 때 메타버스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게임적 요소를 접목한 금융 콘텐츠를 개발해 MZ세대를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네이버랩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 200여개 회사가 참여하는 사업이다. 이들과 함께 메타버스 미래금융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하나은행도 최근 제페토에 ‘하나글로벌캠퍼스’를 열어 신입행원 멘토링 프로그램 수료식을 개최했다. 농협은행은 삼성전자와 손을 잡고 메타버스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금융 혁신 연구에 나서기로 했다.
[한경 엣지]"메타버스에서 대출 상담 받는다고?"...메타버스 사업 전략 강화하는 금융권

신용카드사들도 메타버스에 뛰어들고 있다. 하나카드는 지난달 카드업계 최초로 제페토에 ‘하나카드 월드’를 오픈했다. 하나카드 역사관과 메인 회의장, 카페테리아, 야외 콘서트장, 야외 수영장, 캠핑장·놀이동산 등 6개로 구성된 공간이다.

제페토 운영사 네이버제트와 업무협약을 맺은 신한카드는 메타버스 특화 혜택을 담은 Z세대 전용 선불카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책 ‘메타버스’ 저자인 김상균 강원대 산업공학과 교수와 함께 메타버스 활용 방안도 연구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의 이용자 중 1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80%에 달할 정도로 미래 금융 소비자들은 메타버스에 익숙하다. 이들을 선점하기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려 하는 것이다. 메타버스 안에서 물건을 사는 행위도 가파르게 늘 것으로 보이는 만큼 카드사 입장에선 3차원 가상세계 속 결제액 증가 효과도 누릴 수 있다.

한국경제신문의 실리콘밸리·한국 신산업 관련 뉴스레터 한경 엣지(EDGE)를 만나보세요!
▶무료 구독하기 hankyung.com/newsletter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