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명품 아니었나요?"
에·루·샤 옆 가방 매장, K브랜드였다

백화점 명품관서 모셔가는 '아서앤그레이스'

입소문만으로 명품관 입성
롯데 에비뉴엘서 명품으로 분류
안양CC 등 골프장에도 매장 내

"로고 없는 이유? 품질이 로고"
국내 최고 장인들 100% 수작업
싱어송라이터 출신 한채윤 대표
"에르메스 못잖은 가방 만들 것"
롯데백화점 동탄점에 입점한 아서앤그레이스

롯데백화점 동탄점에 입점한 아서앤그레이스

“아서앤그레이스? 이거 어느 나라 명품이에요?”

22일 롯데백화점 동탄점 2층에서 가벼운 소란이 일었다. 이탈리아 브랜드 에트로 옆에 자작나무가 나란히 들어선 순백의 공간으로 꾸며진 매장에 쇼핑객들의 눈길이 쏠렸다. 한채윤 대표(39)가 서울 잠실 롯데 에비뉴엘 명품관에 이어 두 번째로 낸 롯데백화점 단독 매장이다. 백화점업계를 통틀어 국내 브랜드가 이런 ‘명품급’ 대우를 받은 건 아서앤그레이스가 처음이다. 에르메스 못지않은 명품 가방을 만들겠다는 젊은 여성 기업인의 당찬 도전이 주목받고 있다.
백화점 핵심 매장 잇따라 진입
올해로 창업 8년차인 아서앤그레이스는 2019년을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작년 6월 롯데 에비뉴엘에 입점했다. 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 등 해외 명품 브랜드만 초대장을 받는 곳에 국내 브랜드로는 최초로 매장을 냈다. 패션·뷰티업계에선 이를 백화점으로부터 ‘명품 코드’를 받았다고 표현한다. 한 대표가 그 훈장을 따낸 것이다.

현대백화점이 올 2월 서울의 랜드마크를 만들겠다며 여의도 더현대서울을 개점했을 때도 아서앤그레이스가 단독 매장을 냈다. 판교점에 이어 두 번째 현대백화점 입점이다. 신세계에도 강남, 대구, 경기, 센텀시티, 타임스퀘어점 등 다섯 곳의 골프 편집숍에 아서앤그레이스 상품이 진열돼 있다.
한채윤 아서앤그레이스 대표가 자신이 디자인한 가방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한채윤 아서앤그레이스 대표가 자신이 디자인한 가방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한 대표가 서울 광장동에 아틀리에(공방)를 직접 운영하며 지난해 거둔 매출은 약 15억원이다. 20~30년 경력의 가죽 장인들에게 월급을 주고, 매장 유지비를 치르고 나면 손에 쥐는 돈은 거의 없다. 마케팅에 비용을 쓸 여력조차 없음에도 아서앤그레이스는 오로지 입소문만으로 명품관에 진입하고 있다. 골프용 가방으로 안양CC(삼성그룹 계열), 트리니티CC(신세계그룹 계열) 등 명문 골프장 내 숍에도 입점했다.
“가죽장인이 만드는 100% 수제 명품”
백화점 명품 MD(상품기획자)들이 아서앤그레이스에 주목하는 이유는 한 대표만이 가진 ‘오트쿠튀르(맞춤 제작)’ 능력 때문이다. “2014년 신세계 강남점 가방 편집숍에 처음 들어갔을 때의 일이에요. 나선형 계단으로 연결된 바로 위에 에르메스 매장이 있었는데 에르메스 고객들이 내려오면서 저희 매장에 들러 자신만의 가방을 주문하는 거예요.” 휴대폰과 여권 정도만 넣고 가볍게 어깨에 멜 수 있는 핸드백보다 조금 더 작은 가방, 겉면에 주머니를 낸 골프용 보스턴백 등 주문은 각양각색이었다. ‘기성 명품과 다른 나만의 디자인’을 원하는 백화점 VVIP고객의 숨은 니즈가 있었다. 이렇게 쌓인 ‘오더메이드(주문 제작)’ 가방만 300종이 넘는다.

한 대표는 백자항아리를 닮은 자신만의 디자인을 도화지로 삼아 각양각색의 가방을 그렸다. 이 중에서 소비자 반응이 좋은 것만 골라 아서앤그레이스의 간판 상품으로 삼았다. 국산을 원했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무총리 시절 백화점에서 무심결에 고른 서류가방도 아서앤그레이스의 ‘작품’이다.

한 대표의 자신감은 해외 명품 브랜드 못지않은 장인정신에서 나온다. 모든 가방은 광장동 공방에서 100%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아서앤그레이스에 로고가 없는 건 ‘품질이 곧 로고’라는 생각에서다. 한 대표는 “한 땀씩 손으로 바느질한 뒤 손망치 두드리는 일을 수없이 반복한다”며 “금속 장신구도 환경오염 우려가 있는 도금 제품 대신 스테인리스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가방용 스테인리스 장신구를 고안할 땐 자동차 부품 회사를 찾아가야 했다. 정교한 모양을 내려면 고가의 절단 장비가 필요해서다.
한류와 함께 주목받는 ‘K명품’
백화점 명품 MD들이 아서앤그레이스의 또 다른 잠재력으로 꼽는 건 한채윤이라는 젊은 창업가의 ‘스토리’다. 서강대 영문과를 졸업한 그는 한때 영화배우를 꿈꾸며 극단에서 활약했다. 자작곡으로 앨범을 낸 싱어송라이터이기도 하다. 2013년 창업가의 길로 나선 건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명품 가방을 만들고 싶어서”다.

처음엔 신설동시장에서 납품받은 가방을 쿠팡에서 팔았다. 창업 자금은 2000만원. 가방의 세계에 빠져들면서 “내가 들고 싶지 않은 가방을 팔아도 되는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신설동시장 구석구석을 6개월간 돌아다니며 가방 만드는 공정을 배웠다. 이때 가방 장인들이 가죽 냄새 가득한 지하 골방에서 일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백화점에서도 팔리는 유명 국산 가방을 만드는 분들조차 제대로 대우를 못 받고 있었어요. 그래서 삼고초려를 했죠. 제 꿈을 믿고 저와 일해달라고요.”

그의 삶의 변주는 유명 소설가의 상상력을 사로잡았을 정도로 매력적이다. ‘불멸의 이순신’으로 유명한 김탁환 작가가 최근 선보인 장편소설 《당신이 어떻게 내게로 왔을까》는 한 대표의 이야기를 모티프로 삼았다.

아서앤그레이스는 ‘K명품’으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 명품업계 인플루언서인 정윤기 인트렌드 대표(스타일리스트)가 고현정, 김희애, 전도연 등 유명 연예인이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할 때 들고 나갈 가방으로 ‘에·루·샤’ 등 해외 브랜드와 함께 아서앤그레이스를 선정했다. 한 대표는 “유럽의 고풍스러운 어느 도시, 에르메스와 샤넬 사이에 아서앤그레이스 매장이 당당하게 서는 날이 오기를 꿈꾼다”고 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