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U "신고 접수시 홈페이지에 접수 현황 공개"
금융위 "업비트,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신청 안 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업계 최초로 가상자산사업자(VASP) 신고를 신청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금융위원회는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는 최근 금융위에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접수하고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정금융거래법(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 거래소 영업 신고 기한이 36일 남은 가운데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선 "업비트가 '1호 신고 수리 거래소'가 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 관계자는 20일 블루밍비트와 전화를 통해 "업비트 신고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며 "접수되면 홈페이지에 접수 현황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업비트 관계자도 "FIU에 아직 신고하지 않은 상태"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편 특금법에 따르면 가상자산 거래소 등 가상자산사업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과 실명확인계좌 발급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해 오는 9월 24일 전까지 FIU에 신고를 마쳐야 영업을 이어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은 신고 수리를 돕기 위해 지난 6월 15일부터 한 달간 가상자산 거래소 25곳을 대상으로 현장 컨설팅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후 지난 16일 금융당국은 "컨설팅 결과 특금법 이행을 위한 거래소들의 준비상황이 전반적으로 미흡했다"며 "신고 수리 요건을 갖춘 사업자가 한 곳도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