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페형 CUV 스타일 연내 출시
전기차 전용플랫폼 생산 첫 모델
새 엠블럼·원형 변속기 등 돋보여
미래에서 온 역동성…제네시스 전기차 'GV60' 공개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서 생산하는 첫 전기차 모델인 GV60의 내·외관을 19일 공개했다.

GV60는 쿠페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이다. 차 크기는 소형으로 추정되지만,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으로 제작한 만큼 실내 공간은 동급 차량보다 넓을 것으로 예상된다. GV60엔 제네시스 라인업 중 가장 낮은 숫자가 붙었다. 제네시스는 숫자가 낮을수록 역동성을, 높을수록 우아함을 강조하는 형태로 제작된다.

차량 외관은 깔끔한 이미지가 두드러진다. 우선 기존 엠블럼보다 두께를 약 80% 줄인 신규 엠블럼을 넣었다. 전면부엔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보닛)와 펜더(바퀴 덮개)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셸 후드’를 적용했다. 차량 보디의 이음매를 없애 깨끗한 인상을 준다.

측면부엔 곡선의 부드러움을 바탕으로 트렁크 쪽 천장을 낮춰 쿠페의 느낌을 살렸다. 문 손잡이는 안으로 들어가 있다. 스마트키를 가까이 가져가면 손잡이가 자동으로 나온다.
미래에서 온 역동성…제네시스 전기차 'GV60' 공개

실내 디자인은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여유로운 공간으로 구성된다. 공 모양의 변속기인 ‘크리스털 스피어’가 가장 눈에 띄는 변화다. 평소엔 무드등으로 사용하다가 시동을 걸면 구가 회전하면서 다이얼 형태의 변속기로 바뀐다.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한 듯한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경적 커버, 문 손잡이, 사이드 미러 조절기도 원 모양으로 디자인해 통일감을 줬다.

제네시스는 GV60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가격, 차량 제원, 신규 기술 등 세부 사항은 출시 일정에 맞춰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