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 P31' 韓·美 동시에 선보여
SK하이닉스가 소비자용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신제품을 내놓으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SSD는 낸드플래시를 활용해 정보를 저장하는 장치다.

SK하이닉스는 18일 2TB(테라바이트) 용량의 SSD ‘골드 P31’ 제품을 한국과 미국에 동시 출시했다고 밝혔다. 골드 P31은 PCIe(PCI 익스프레스)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제품이다. 3세대 제품군 중 최고 수준의 순차 읽기(초당 3500MB)와 순차 쓰기(초당 3200MB) 속도를 갖췄다. 전력 효율도 높다. 와트당 읽기 속도가 초당 172.2MB에 달한다. 동종 제품보다 속도 대비 전력 효율이 434% 높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1TB와 500GB(기가바이트) 용량 제품을 출시한 데 이어 이번에 2TB 제품을 추가했다. 게이머와 크리에이터 등 데이터 작업이 많은 소비자를 겨냥해 고용량 제품을 내놓게 됐다는 설명이다.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다. 가격은 구입처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날 수 있다.

이상래 마케팅담당 부사장은 “골드 P31 2TB 제품은 고성능 SSD를 필요로 하는 고객에게 최상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소비자용 SSD 시장에서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