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DNA로 만든 프리미엄 ‘호텔 오노마’…대전신세계 처음 선보여

신세계의 DNA로 빚은 새로운 프리미엄 호텔이 대전에서 문을 연다.

신세계 대전법인인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Art & Science)는 오는 27일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을 오픈한다고 18일 발표했다.

호텔 오노마는 신세계센트럴시티가 운영하는 첫 독자 브랜드다.

세계 최대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제휴했으며, 뉴욕 허드슨 야드, 맨하탄 타워, 록본기 힐즈 등을 디자인한 록웰을 비롯해 세계적인 건축 설계사가 인테리어를 맡았다.

193m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에 5~7층, 26~37층까지 총 15개층으로 들어서며 수영장, 피트니스 시설, 객실, 레스토랑 등을 갖췄다.

오노마는 명성, 이름, 빛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어다.

호텔 로고는 에너지가 유기적으로 순환하는 움직임을 표현했다.

고객의 몸과 마음, 정신까지 최적의 균형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의미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호텔 오노마는 이달 초부터 메리어트 공식 사이트를 통해 사전 예약을 시작했으며, 오픈 이후 한 달 동안 주말은 이미 만실이 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호캉스족 증가로 새로운 럭셔리 호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사전 예약 고객의 대부분은 연인 및 가족 단위로, 도심의 전경을 조망하며 즐길 수 있는 400평 규모의 초고층 수영장 및 피트니스 시설과 아이들과 함께 이용 가능한 자쿠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는 타운하우스 뷔페 레스토랑 등이 있다.

300명 한정의 피트니스 멤버십의 연회원 멤버십 사전 예약 역시 단기간에 마감됐다.

수영장 벽에는 오르세 박물관 등에서 만날 수 있는 프랑스 조각가 앙투안 부르델(1861~1929)을 오마주 한 부조 작품을 설치해 고급스러움과 품격을 더했다.

객실 수는 총 171개로 이 중 스위트룸은 13개, 프리미엄 객실은 30개 이상이다.

도심 속 편안함을 선사하는 동시에 자연의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뷰, 최상의 숙면을 제공하는 침구, 싱그러움을 담은 친환경 브랜드 그로운 알케미스트 어메니티를 만날 수 있다.

특별히 엄선한 팔레데떼 스페셜 티와 미니바 메뉴도 투숙의 즐거움을 더한다.

식음 시설은 뷔페 레스토랑인 ‘타운하우스’, 와인과 시그니처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타운하우스 바’, 커피와 음료를 판매하는 ‘오노마 카페’, 캐주얼한 이탈리아식 식사 메뉴가 돋보이는 ‘오노마 라운지’로 구성돼 있다.

뉴욕의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경력을 자랑하는 총주방장이 맡아 격조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며, 호텔 주변 지역의 로컬 식자재를 적극 활용해 일반 뷔페나 연회, 레스토랑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개성 있는 메뉴도 선보인다.

호텔 오픈을 맞아 다채로운 객실 패키지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호텔 내 시설 외에도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 내의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패키지를 구성해 풍부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타운하우스 조식을 경험할 수 있는 ‘오노마 모닝 트릿’, 코스메틱 브랜드 ‘오노마’와 손잡고 고객의 피부 타입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는 ‘러브 유어 에센스, 락 유어 에센스’ 패키지를 준비했다.

가족 호캉스를 계획 중인 고객을 위해 ‘스포츠 몬스터’와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 입장권이 포함된 패키지도 마련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 박주형 대표이사는 “신세계의 DNA를 담은 호텔 오노마를 처음으로 중부권에 열게 되었다”며 “미식과 여가를 넘어 건강과 문화 등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중부권의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텔 오노마가 들어서는 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는 지역 최대 규모의 랜드마크를 꿈꾼다.

쇼핑은 물론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를 새롭게 시도한 신개념 미래형 백화점으로, 신세계의 13번째 점포다.

오는 27일 그랜드 오픈에 앞서 25일과 26일 이틀간 프리 오픈을 진행한다.

오는 27일 그랜드 오픈이 예정되어 있으며, 8개층 매장의 백화점과 193m 높이의 신세계 엑스포 타워로 구성돼 있다.

총 지하 3층~지상 43층, 연면적은 28만4224㎡, 백화점 영업면적만 9만2876㎡로 신세계백화점 중 세 번째로 큰 매머드급 점포다.

쇼핑은 물론 과학과 문화, 예술 등을 아우르는 콘텐츠도 가득하다.

신세계만의 럭셔리 브랜드와 함께, 카이스트와 손잡고 만든 과학 시설, 대전·충청 최초의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한 아쿠아리움, 예술 작품이 가득한 아트 전망대, 대전을 가로지르는 갑천을 조망할 수 있는 옥상정원 등 다양한 체험형 시설로 즐거움을 더했다.

그 동안 신세계가 쌓아온 데이터를 바탕으로 구성한 지역 상권 최적화 브랜드도 눈길을 끈다.

오픈과 동시에 선보이는 구찌, 보테가베네타, 발렌시아가, 펜디, 생로랑, 셀린느, 몽클레르, 브루넬로쿠치넬리, 로저비비에, 톰포드, 예거르쿨트르, 파네라이, 불가리, 피아제, 쇼메 등 인기 럭셔리를 포함해 다양한 장르의 패션, 뷰티, 잡화, 식품, 생활 등 격이 다른 브랜드를 준비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