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업계 상반기 보수

증권선 최현만 27억·최희문 16억
부동산프로젝트 담당 직원들
CEO보다 높은 보수 받기도
올 상반기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3사에서 총 29억1000만원의 급여를 수령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금융권 현직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주요 증권사 CEO 중에선 27억8000만원을 받은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부회장이 1위에 올랐다.

정태영 29억 '금융권 연봉 1위'

금융지주사와 은행에선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19억5000만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7억1000만원을 수령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등은 상반기 5억원 미만의 보수를 받아 구체적인 액수가 공개되지 않았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5억8800만원을 받았다.

카드·캐피털업계에선 정태영 부회장에 이어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8억원의 보수로 2위에 올랐다.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는 5억5800만원을 받았다. 지난 1월 퇴임한 황유노 전 현대캐피탈 사장은 퇴직금 및 위로금으로 32억원을 수령했다. 보험업계에선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15억7000만원,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13억8000만원,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은 7억3000만원을 받았다.

증권업계에선 최현만 부회장 다음으로 최희문 메리츠증권 부회장(16억8000만원), 김남구 한국투자증권 회장(16억원),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13억3000만원) 등이 보수 랭킹 상위권에 올랐다.

증권업계에선 CEO보다 높은 보수를 받은 임직원도 여럿 나왔다.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은 43억9000만원을 받았다. 전체 증권사 직원 중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했다.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투자금융총괄 사장은 31억1500만원을 받았다. 특히 프로젝트파이낸싱(PF) 담당 부서에서 CEO보다 높은 보수를 챙겨간 직원이 대거 배출됐다. 최용석 한화투자증권 IB본부장(29억9000만원), 방창진 한국투자증권 PF1본부장(19억9000만원), 신주용 한국투자증권 프로젝트금융부 부서장(14억2000만원) 등이 그 주인공이다. 채권 운용 등을 담당하는 오종현 한국투자증권 부사장(29억8000만원)과 정승용 KTB투자증권 과장(18억3000만원), 박기웅 한국투자증권 상무보(17억4000만원) 등도 높은 성과급 덕에 ‘사장 부럽지 않은 월급쟁이’가 됐다.

이인혁/심성미/서형교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