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가장 먼저 도착
코로나로 시간 달리해 방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부가 16일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 변중석 여사의 14주기 제사를 치르기 위해 서울 청운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부가 16일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 변중석 여사의 14주기 제사를 치르기 위해 서울 청운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의 14주기를 맞아 범(汎)현대 일가가 16일 한자리에 모였다.

재계에 따르면 범현대가는 변 여사의 14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저녁 서울 청운동 옛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이날 참석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간을 달리해 차례대로 자택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현대가가 다시 모인 것은 지난 3월 정 명예회장의 20주기 제사를 지낸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작년에는 3월에 정 명예회장과 변 여사의 제사를 합쳐 지냈지만 올해는 따로 지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명예회장의 장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부인인 정지선 씨와 함께 가장 먼저 자택을 찾았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4시께 도착해 고인을 기리고, 제주(祭主) 자격으로 범현대 일가를 맞이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부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등이 잇따라 참석했다. 정일선 비앤지스틸 사장, 정몽선 성우그룹 회장,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 등도 연이어 자택을 찾았다.

현대가는 2015년 변 여사의 8주기부터 제사 장소를 청운동에서 한남동 정몽구 명예회장 자택으로 옮겼다가 2019년부터 다시 청운동에서 모이고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