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이 기사는 08월12일(09:53)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자료=한국기업평가

자료=한국기업평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건설사들이 굳건한 신용도를 유지하고 있다. 분양 시장 호조로 건설사들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이 크게 개선되고 있어 신용등급 줄 상향이 점쳐지고 있다. 코로나19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는데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기조가 이어지고 있지만 다른 업종에 비해 건설업은 비교적 탄탄한 신용도 추이를 나타내고 있다.

12일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용등급 정기 평가에서 GS건설(장기 신용등급 A), 대우건설(A-), 동부건설(BBB)의 신용등급 전망이 긍정적으로 부여됐다. 긍정적 등급전망이 부여됐다는 건 신용평가사가 중장기적으로 신용등급 상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미 올 상반기 정기 평가에서 DL건설은 BBB+에서 A-로, 한라는 BBB에서 BBB+로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됐다. 부동산 경기 상승에 힘입어 건설사들이 우수한 분양 성과를 나타낸 영향이 가장 컸다. 이렇다 보니 영업실적이 개선됐고, 재무구조도 좋아져 신용도 상향으로 이어졌다.

올 하반기 이후에도 건설 업계 신용도 전망은 나쁘지 않다. 아파트 매매 가격 지수는 지난해 9.6% 상승한 데 이어 올 들어서도 7월까지 11.6%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도권 상승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2019년 이후 비수도권 주택 가격도 상승 전환한 덕분이다. 미분양 주택도 크게 줄었다. 2013~2018년 약 5만~6만 세대 수준이던 전국 미분양 주택은 올 5월 말 기준 1만6000세대로 줄었다.

정부에서 주택 가격 고평가 가능성에 대해 지속적인 우려를 내놓고 있지만 미분양 주택 규모는 2001년 이후 사상 최저 수준이다. 시장 유동성도 사상 최대 규모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당분간 주택 분양 시장이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주택 가격 상승과 함께 국내 건설 수주도 나쁘지 않다. 주거용 건축 수주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호조세를 띠고 있다. 비주거용 건축 수주와 토목 수주도 크게 늘어 올 5월까지 국내 건설 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35.8%(22조원) 증가한 83조원을 기록했다. 노후 주택이 늘면서 신규 주택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확대되고 있어 당분간 건축을 중심으로 국내 건설 수주는 증가세를 띨 가능성이 높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현금흐름 증가 덕분에 건설사들의 부채비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기업평가가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는 26개 건설사를 분석했을 때 올해 말엔 전년 말 대비 부채비율이 약 10~20%포인트 하락할 것이라는 게 한국기업평가의 추산이다. 올해 기준 평균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대비 순차입금은 A급 이상과 BBB급 이하 각각 0.2배, 2.6배로 낮은 수준에서 유지될 것으로 분석됐다.

물론 부정적인 요인도 적지 않다. 해외건설 수주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공정 지연 가능성이 있다. 국제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플랜트 투자 확대 시점도 불확실한 상태다. 건설사들의 주택 부문 의존도가 심화하고 있어 주택 경기가 가라앉으면 실적 가변성이 커질 수 있다.

종합해보면 올 하반기 이후 건설사별 신용도는 차별화할 가능성이 높다. 시장 환경 변화에 따른 업체별 대응능력이 신용도 방향성을 좌우할 것이란 얘기다. 주택 시장이 몇 년 간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건설사의 주택 부문 의존도가 높아진 상태라 정부 정책 방향에 따라 주택 시장 환경이 변할 수 있어서다. 비주택 부문의 이익 기여도가 미미한 상황에서 미분양 주택이 급증하거나 분양 물량이 줄면 건설사별 대응능력에 따라 영업실적과 재무구조가 크게 변동될 수 있다.

성태경 한국기업평가 수석연구원은 "올 상반기 정기 평가에선 경쟁 업체에 비해 양질의 수주 물량 확보 능력과 재무구조 개선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는 건설사에 대해서 선별적으로 신용도 조정이 이뤄졌다"며 "내년 주요 선거를 앞두고 부동산 정책 변화 가능성과 업체별 대응능력을 관찰해 신용도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