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순이익 2.2조 뜯어보니

HMM·대우조선 올 주가 뛰며
지분 평가익 급증…실적 '널뛰기'
산업은행이 올 상반기 2조2000억원의 순이익을 내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HMM, 대우조선해양 등 보유 중인 주식 평가 차익이 반영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조8000억원 급증했다. 국제회계기준(IFRS)이 은행 실적을 ‘널뛰기’로 만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산업은행, 역대 최대 실적에도 웃지 못하는 까닭은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상반기 국내 은행 영업 실적에 따르면 산은은 올 상반기 2조2000억원의 순이익(잠정치)을 냈다. 전년 동기(4000억원) 대비 1조8000억원 늘어났다. 이 기간 국내 은행 전체(19곳)의 순이익 증가분(4조원)의 절반가량에 해당한다.

이익의 대부분은 영업이 아니라 지분 평가 차익에서 나왔다. 우선 HMM의 전환사채(CB) 전환권 행사에 따른 이익만 1조8000억원에 달했다. 산은은 지난해 이 회사 전환사채를 취득한 뒤 지난 6월 주당 5000원에 주식으로 전환(지분율 24.96%)했다. 현재 주가가 4만원가량임을 감안하면 8배가량 평가 이익이 났다. 대우조선해양 주식 평가 이익(5000억원) 한국전력 배당수익(3000억원) 등도 이익을 보탰다.

역대 최고 실적이지만 웃을 수만은 없다는 게 산은 안팎의 얘기다. 보유 주식 움직임이 실적에 과도하게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2009년 도입된 IFRS는 손상 검토 대상 주식에 대해서는 회수가능가액을 추정해 당기순이익이나 순손실로 반영해야 한다. 회수가능가액을 사용가치(미래 현금흐름을 할인한 현재 가치)와 순공정가치(지분의 시가평가액) 중 큰 금액으로 정하도록 하는 게 특징이다. 구조조정 기업의 주가가 크게 상승할 경우 대규모 이익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주가 상승으로 순공정가치가 사용가치를 초과하면서 시장가를 기준으로 순익이 반영되는 사례가 많다”며 “확정되지 않은 이익 때문에 법인세 비용이 미리 늘어나는 것도 부담”이라고 말했다.

산은의 예상 밖 실적이 전체 은행권의 지표를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상반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11%로 전년 동기 대비 4.61%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산은을 제외한 18개 은행 기준으로는 9.20%로, 이 기간 2.20%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HMM, 대우조선해양의 주가가 급락한다면 은행권 전체 실적도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