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유통 채널서 첫 판매
코로나에 면세점 잊은 소비자
온라인몰서 브랜드 노출 전략
신라면세점이 쿠팡에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신라면세점이 외부 채널에서 면세품을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잃어버린 소비자를 다시 끌어오기 위한 전략이다.

신라면세점은 지난달 쿠팡에 입점해 재고 면세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방시, 발리, 투미 등 100여 개 브랜드, 2000여 종의 제품을 판매한다. 6개월 이상 장기 재고에 한해 관세청이 국내 유통을 허가한 면세품이다. 정상 가격보다 최대 74% 싸다. 쿠팡에서 ‘신라면세점’을 검색하면 재고 면세품을 찾을 수 있다.

신라면세점은 그간 자체 여행상품 중개 온라인 플랫폼인 신라트립에서만 재고 면세품을 판매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신라인터넷면세점에서만 면세품을 팔았다. 전략을 바꾼 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해외여행을 갈 수 없게 된 국내 소비자들이 면세점을 외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현재 면세점 매출의 95%는 중국 보따리상에게서 나온다. 내국인 매출은 약 5%에 그친다.

면세점들이 재고 면세품을 내세워 온라인 마케팅에 나서는 건 브랜드를 꾸준히 노출하려는 전략이다. 롯데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은 지난해 각각 재고 면세품 전문몰인 럭스몰과 쓱스페셜을 열었다. 각 그룹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과 쓱닷컴에도 입점했다.

신라면세점이 유통 대기업인 경쟁사들과 맞붙기 위해서는 방문자가 많은 온라인몰과의 협업이 필요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면세점산업 자체가 소비자의 관심에서 멀어질 위기에 처했다”며 “재고 면세품 판매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대중에게 면세점을 다시 각인시키기 위해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