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나이키 서울 매장 내 비치된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나이키 서울 매장 내 비치된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 사진=나이키코리아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한국 관광상권 1번지 명동에 세계 두 번째 '나이키 라이즈' 콘셉트 적용 매장인 '나이키 서울'을 연다. 나이키 서울의 매점으로 반년 넘게 공실 상태였던 H&M 국내 1호 매장의 빈자리가 채워지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명동 상권에 혁신적인 디지털 경험을 내세운 나이키의 새 매장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나이키, 中 광저우 이어 명동에 '나이키 라이즈' 매장 선보여
사진=나이키코리아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나이키 서울 매장은 디지털 체험 서비스를 강조하고 스포츠와 소비자를 더욱 가까이 연결하는 '나이키 라이즈' 콘셉트를 반영했다. 중국 광저우 매장에 이은 두 번째 적용 매장이다. 혁신적인 디지털 체험을 통해 스포츠와 도시 소비자를 하나로 연결하는 '도심 속 스포츠의 맥박'을 담은 매장이라고 나이키코리아는 소개했다.

2300m² 규모의 3층 규모로 조성된 나이키 서울은 도심 속 스포츠 활동을 함께 소통하며 즐길 수 있는 ‘스포츠 허브’, 창의력을 바탕으로 서울만의 특색을 갖춘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시티 리플레이', 몸과 마음의 웰니스를 위한 공간 ‘허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신규 매장은 나이키의 직접 판매(D2C·다이렉트 투 컨슈머) 전략을 바탕으로 한 매장이기도 하다. 나이키코리아는 지난해 서울 가로수길에 '조던 서울'을 선보인 데 이어 잇따라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 매장을 선보이고 있다.
3층 높이 디지털 스크린으로 한눈에 보는 '서울의 맥박'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나이키 서울 매장 내 비치된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나이키 서울 매장 내 비치된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 서울의 가장 큰 특징은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디지털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우선 세계 최초로 나이키가 독자 개발한 디지털 플랫폼 '스포츠 펄스'를 도입했다. 매장 내 비치된 3층 높이의 디지털 아트리움 스크린을 통해 소비자들은 서울에서 진행 중인 나이키 회원들의 스포츠 활동 등 정보를 한눈에 접할 수 있다. '스포츠 펄스'에는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스포츠 정보, 나이키 NTC(나이키 트레이닝 클럽)와 NRC(나이키 러닝 클럽) 애플리케이션 활동 통계 등 스포츠 활동 관련 정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뜬다.

또한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를 통해 구매 장소나 방식에 관계없이 매장 픽업 서비스, 제품 예약, 반품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점이 특징이다. 브로드캐스트 부스에서는 실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제품의 핏, 소재, 사이즈 등을 직원에게 상담받을 수 있다.

신발 구매 시에는 '인사이드 트랙'을 만날 수 있다. 소비자가 매장에서 원하는 신발 제품을 골라 전자태그 기술이 적용된 테이블에 올려놓으면 이를 자동으로 감지해 디스플레이에 제품의 상세 설명을 띄워주는 서비스다. 두 개의 신발을 제품을 동시에 테이블 위에 올려 각 제품의 스펙 및 리뷰 등을 직접 비교해 볼 수도 있다.
나이키 서울에 비치된  '인사이드 트랙' 풍경.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 서울에 비치된 '인사이드 트랙' 풍경. 사진=나이키코리아
이 밖에 개인에게 최적화된 스포츠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1 대 1 스타일링 세션, 나이키 코치와 함께하는 트레이닝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생활 속 스포츠를 활성화하기 위해 나이키 멤버들과 만나고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공간도 지원할 계획이다.

나이키 서울은 나이키의 지속 가능성을 향한 노력도 담긴 매장이다. 매장 내 구조물, 디자인에 지속 가능한 재활용 자재를 활용해 친환경 건물 인증 제도인 'LEED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더 이상 입거나 신지 않는 나이키 의류나 신발을 나이키 서울의 제품 수거함에 반납하면, 제품 선별 작업을 거쳐 기부 혹은 재활용한다.

나이키코리아의 마켓플레이스 시니어 디렉터를 맡고 있는 앤디 호튼은 "나이키 서울은 우리의 멤버들이 전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도시 중 하나로 손꼽는 서울의 맥박을 가장 진화한 디지털 경험을 통해 느낄 수 있는 공간"이라며 "스포츠 허브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삭풍 타격 입은 명동 상권…활기 돌아올까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코리아는 오는 12일 서울 명동 눈스퀘어에 '나이키 서울' 매장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나이키코리아
나이키 서울이 문을 열면서 반년 넘게 빈자리로 남아있던 눈스퀘어 1층의 빈자리가 메워졌다. 스웨덴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 H&M이 2010년 국내에 진출하면서 연 첫 매장의 장기 공실은 그 자체로 명동의 침체를 뜻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았던 명동은 공실률이 높아진 대표적인 상권이다. 지난달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상업용 부동산 임대 동향’에 따르면 소규모 상가 10곳 중 4곳이 비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동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1분기 38.3%에서 2분기 43.3%로 뛰었다.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까지 이어지는 명동8길의 경우 점포 세 곳 중 두 곳꼴로 문을 닫은 상태다.

실제 명동길 초입부터 명동눈스퀘어 빌딩까지 이어지는 상가들에는 빈 매장이 더 많았다. 대다수가 해외 관광객 급감으로 타격을 입은 화장품 로드숍 자리였다.

한국부동산원은 "서울 인기 상권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이 악영향을 미쳤다. 폐업이 늘었지만 신규 임차 수요는 줄면서 공실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