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800만주 발행해 최대 1조800억원 조달…친환경 기술 개발 투자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로 꼽히는 현대중공업이 다음 달 상장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IPO 대어' 현대중공업 증권신고서 제출…9월 상장 '착착'

현대중공업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기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총 공모주식은 1천800만 주로, 구주 매출 없이 전량 신주 발행된다.

1주당 희망 공모가액은 5만2천~6만원으로, 공모 자금은 최대 1조8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조달 자금은 수소·암모니아 선박, 전기추진 솔루션 등 친환경 기술 개발 투자에 사용될 계획이다.

스마트 조선소 구축 등 친환경 에너지사업 투자도 강화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월 전체 지분의 20%를 신주로 발행해 1조원 가량을 조달하는 IPO 계획을 밝히고, 주관사 선정·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등 관련 작업을 해왔다.

한국거래소도 상장 예비심사 신청 3개월 만인 지난 5일 현대중공업을 상장 적격으로 확정했다.

이에 더해 증권신고서 제출도 마무리되면서 다음 달을 목표로 한 상장은 차질없이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현대중공업은 다음 달 2~3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해 공모가를 최종적으로 확정하고, 7~8일 일반 공모청약을 실시해 내달 내 상장 절차를 끝낸다는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이 지난해 총 발주량을 초과하는 등 업황이 개선되고 있는 것도 현대중공업 상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세계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은 올해 상반기 조선·해양 부문에서 50척, 72억5천만 달러를 수주해 연간 목표액(72억 달러)을 조기 달성했다.

한영석 사장은 "이번 공모 자금으로 친환경 미래 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세계 1위 조선기업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