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장관급 한미 에너지대화 연내 개최 추진"

한국과 미국 에너지 장관이 올해 안으로 만나 청정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에너지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열린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10일 통상현안 정례 백브리핑에서 "장관급으로 격상된 한미 에너지대화를 연내 개최하기 위해 미국 측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미 에너지대화는 2009년부터 산업부와 미 에너지부 간 국장급으로 운용되던 협력 채널이었지만, 한미 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 대응 등 공동의 정책 목적 달성을 위해 장관급으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한미 에너지대화를 통해 차세대 이차전지, 수소, 재생에너지, 탄소 포집·저장 등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핵심 분야의 공동 연구개발(R&D)과 기술사업화 등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국은 이외에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핵심 산업의 공급망 강화를 위해 실무, 고위급 등 다양한 논의 채널을 통해 협의를 진행 중이다.

반도체, 배터리, 핵심광물, 의약품 등 한미간 4개 품목별 담당부처 간 협의 채널을 구축하고, 상호 호혜적인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한 구체적 논의를 추진 중이라고 산업부는 전했다.

산업부는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과 관련, 민관 합동 및 관계부처 공동으로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EU 회원국 간에도 입장차가 있고, EU 제조업계 반대 목소리도 존재하는 것을 고려해 EU 의회·이사회의 동향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온실가스 다량 배출국과 CBAM 해당 품목을 EU로 수출하는 국가, 인접국, 개도국을 중심으로 CBAM 도입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지만, 선진국 가운데 일부는 원칙적 찬성 입장을 표명하는 등 국가별 입장도 엇갈리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