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전자(70,200 +0.14%)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을 체결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노조 공동교섭단은 단체협약 체결에 최종 합의하고 12일 단체협약을 체결한다. 체결식은 노사가 교섭을 해온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새 11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9개월간 30여차례에 걸쳐 교섭을 벌였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전국삼성전자노조 등 삼성전자 내 4개 노조는 공동교섭단을 꾸려 교섭에 임했다.

노사는 지난달 말 단체협약안에 잠정 합의했고, 노조는 조합원 투표 등 추인 절차를 밟았다. 노조 중 가장 규모가 큰 전국삼성전자노조는 조합원 투표 결과 96%의 찬성으로 단체협약을 추인했다.
단체협약은 노사가 단체교섭을 통해 근로조건 등 제반 사항을 합의한 협약이다. 노동조합법에 따라 취업 규칙이나 개별 근로계약보다 우선한다.

삼성전자 노사는 이전에도 단체교섭을 진행한 적은 있으나, 단체협약 체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는 이번 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조만간 2021년도 임금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 5월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 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