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김현아 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의 낙마를 계기로 산하 기관장 임명 절차상 인사검증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6일 "아직 세부 방침이 확정된 바는 없고 검증을 강화하겠다는 기본적인 방향만 잡혀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시 내부에서는 기관장 후보들에게 재산·납세·범죄경력 등에 대한 증빙 서류를 제출토록 하는 방안 등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H 임원추천위원회는 김현아 후보자의 사퇴에 따라 이날 사장 모집 재공고를 냈다.

지원서 접수 기간은 13일 오후 6시까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