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추진 과정 중 효과성 높이는 방안 고민"
"금융위와 금감원 한몸처럼 움직여야"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 "가계부채 관리, 철저히 하겠다"

금융위원장으로 내정된 고승범 후보자가 6일 "가계부채 대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효과성을 더 높일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금융 시장 안정에 대응하면서 가계부채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융감독원과의 협력도 강조했다. 앞서 윤석헌 전 금감원장 시절 금융위와 금감원은 감독 방식 등과 관련해 대립한 바 있다.

그는 "저는 업무 추진 관련해서 여러 관계부처 관계기관과 협력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정부 부처와의 협력은 당연히 해나가야 하는 것이고, 관계기관 중에서 제일 중요한게 금감원"이라고 했다. 이어 "금융위와 금감원은 한몸처럼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은보 금감원장 내정자와도 통화했고, 앞으로 잘 협력해서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고 후보자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시절 유일하게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다. 매파(통화정책 긴축)적인 태도가 금융위 정책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소수의견은 통화정책 관련해서 소수 의견인 것이고, 가계부채 관리 관련해서 거시건정성 정책은 금융위에서 수행해왔다"면서 "지금 (금융위에서) 여러가지 정책을 수립했고, DSR 등 새로 추진해 온 정책들도 있다. 철저하게 관리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암호화폐 이슈와 관련한 정책 방향에 대해선 "좀 더 고민해 보고 자세한 사항은 나중에 말하겠다"면서 말을 아꼈다.

고 후보자는 이날 이세훈 금융위 사무처장으로부터 업무 현황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에 나섰다. 오는 9일부터는 금융위원회 국별 업무보고를 통해 청문회 준비 및 주요 현안을 파악할 계획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