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 추구해야 할 방향성 재정립"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내정자가 5일 "현시점에서 금융감독이 추구해야 할 방향성을 재정립
하고,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에 주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 내정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는 등 대내외 경제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금융감독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은 만큼,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관계기관과 협력하며 리스크 요인들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그는 "현시점에서 금융감독이 추구해야 할 방향성을 재정립하겠다"며 "먼저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에 주력하겠다. 내용적 측면은 물론 절차적 측면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내정자는 "제재 등 사후적 감독과 함께 선제적 지도를 비롯한 사전적 감독을 조화롭게 운영하고, 최근 금융시장에 자리 잡아가고 있는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피력했다.

정 내정자는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부위원장, 기획재정부 차관보 등을 요직을 거친 금융·경제정책 전문가다. 2019년부터는 외교부 한미방위비분담 협상대표로서 미국과 한미방위비분담협상을 담당해왔다. 지난 3월엔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 타결을 이끈 바 있다.

정 내정자는 문재인 정부서 오른 첫 관료 출신 금감원장이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