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후보자 “코로나19 극복 및 경제회복 매진할 것”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에 매진하면서 국정과제와 금융정책과제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소임”이라고 5일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차기 금융위원장으로 지명받은 고 후보자는 “코로나19 위기로 경제·민생 어려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의 완전한 극복, 실물부문·민생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가계부채, 자산가격 변동 등 경제·금융 위험 요인을 철저히 관리하면서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추진, 금융산업 혁신과 디지털화 등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선도형 경제·금융으로의 전환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겠다”며 “금융소비자 보호를 한층 더 두텁게 하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국회,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과도 더욱 긴밀하게 소통·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던 고 후보자는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