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올림픽 기간 판매량 분석
[사진=마켓컬리 제공]

[사진=마켓컬리 제공]

마켓컬리는 도쿄 올림픽이 개막한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3일까지 안주류 및 무알콜 주류의 판매량이 이전 기간 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특히 한국 선수들의 경기가 몰린 날에 관련 상품 판매량이 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가 한국 축구, 야구, 배구, 양궁 등의 경기가 연달아 열린 코리안 슈퍼데이(7월31일)를 하루 앞둔 7월30일 주요 안주류의 판매량을 전날과 비교해 분석한 결과, 술안주로 선호도가 높은 닭 근위(닭똥집) 구이의 판매량은 125% 늘었다.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순대의 판매량도 39% 증가했으며, 치킨과 감자튀김은 각각 23%, 14%씩 늘어났다. 칭따오, 하이네켄, 칼스버그, 클라우드, 스파클링 와인 등 무알콜 주류의 판매량 역시 전날 대비 19% 증가했다.

축구 온두라스전(7월28일)을 앞둔 27일에도 안주류 판매량이 전날 대비 크게 증가했다. 증가율은 막창 232%, 곱창 24%, 수육 23% 등으로 나타났다. 야구 이스라엘전(7월29일)을 앞둔 28일 판매 증가량은 오돌뼈 48%, 껍데기 46%, 닭발 26%로 집계됐다.
[사진=마켓컬리 제공]

[사진=마켓컬리 제공]

한국 선수 경기 일정과 상관없이 도쿄 올림픽 기간 전체로 보더라도 집에서 간단히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무알콜 주류 등의 인기 흐름은 뚜렷하게 나타났다.

7월23일부터 8월3일까지 12일간 판매량을 보면 이전 기간(7월11일~22일) 대비 꼬치류의 판매량이 96% 늘었고 대창과 닭 근위는 90%, 52%씩 증가했다.

안주류 판매량 순위를 보면 전자레인지, 중탕, 찜기 등으로 간단히 데우기만 하면 되는 순대가 전체의 36%를 차지하며 가장 인기가 높았다. 이어 닭다리살, 염통, 버섯, 은행 등을 담은 꼬치류가 11%를 차지했고. 이어 족발, 곱창, 닭발 순으로 나타났다.

동일 기간 기준 무알콜 주류의 판매량은 23% 늘어났다. 하이네켄(31%), 칭따오(18%), 칼스버그(7%) 등 외국 주류가 상위권을 차지했으며, 클라우드(7%), 하이트(6%)가 뒤를 이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및 폭염 영향으로 밤에 집에서 올림픽 경기를 즐기는 소비자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