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통합 후 독점 우려…정부 "신규 항공사 운항 가능"
LCC, 몽골 노선 첫 취항할까…대한항공 독점 '제동'

한국과 몽골이 성수기 직항 항공편을 늘리기로 합의하면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가 내년부터 인천~울란바토르(몽골) 노선에 취항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항공사 중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만 운항 중인 몽골 노선은 양사가 통합하면 독점 노선이 되기 때문에 정부가 LCC 운항도 허가해 경쟁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왔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한국과 몽골 정부는 이달 2~3일 열린 항공회담에서 내년부터 성수기(6∼9월)에만 직항 항공편 좌석 공급력을 국가별 주당 2천500석에서 5천석으로 늘리기로 했다.

국토부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외 신규 항공사도 주 9회 추가 운항이 가능하다고 설명한 만큼 LCC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에 취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제주항공이 2019년 몽골 노선 부정기편을 운항한 적은 있지만, LCC들이 인천공항 출발 정기편을 운항한 적은 없다.

정부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통합 결정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항공회담인 한-몽골 회담을 통해 통합 항공사의 독과점을 해소하려는 의지를 표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몽골 노선은 대한항공이 1995년 김포발 부정기편을 시작으로 25년간 독점 운항했다.

항공권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에 2019년 정부는 몽골과 항공회담을 열고, 좌석 공급을 늘렸다.

회담 결과로 2019년 아시아나항공이 몽골 노선을 취항하면서 대한항공의 독점 구조가 해소됐고, 요금 인하 효과도 나타났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몽골 노선 왕복항공권 운임을 성수기 이코노미석 기준 99만5천~52만5천원으로 대한항공보다 10% 저렴하게 책정했고, 이에 대한항공은 노선 최저가 운임을 20% 인하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이후에도 신규 항공사가 취항하지 않으면 몽골 노선은 다시 통합 대한항공의 독점 노선이 된다.

대한항공이 통합 이후 운임 인상은 없다고 못 박고 있지만, 과거처럼 독점 노선의 폐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대한항공은 공시 운임을 인상하지 않고도 소비자가 지불하는 항공권 가격을 올릴 수 있다.

항공권 정가는 그대로 둔 채 항공권 할인율을 줄이거나, 최저가 항공권 좌석 수를 줄이는 방법이 있다.

업계 관계자는 "몽골 노선은 대한항공의 독점으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본 대표적인 노선이었다"며 "아시아나항공 통합 이후 다시 발생할 독점을 막기 위해서 LCC 운항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