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석유개발 사업 각각 독립 결정
SK이노가 지주사로 100% 지분 보유
2분기 영업이익 5065억원…흑자 전환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분할…10월 별도 법인 출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 사업을 각각 독립회사로 분할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3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E&P) 사업에 대해 각각 분할을 의결했다. 다음달 16일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10월1일 신설법인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엔피 주식회사(가칭)’를 각각 출범시킬 계획이다. 각 사업이 성장 가능성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고, 기업가치 제고에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두 사업을 분할함에 따라 향후 SK이노베이션은 ‘그린 포트폴리오 개발’ 역할을 수행하는 지주회사로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역점을 두기로 했다. 그린 영역을 중심으로 연구개발(R&D), 사업개발 및 인수합병(M&A) 역량을 강화해 제2, 제3의 배터리와 분리막(LiBS)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새롭게 추진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BMR) 사업도 본격 성장시킬 방침이다.

이번 사업 분할은 SK이노베이션이 신설 법인의 발행주식 총수를 소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으로 이뤄진다.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각각 갖게 되며, 분할 대상 사업에 속하는 자산과 채무 등도 신설되는 회사로 각각 이전된다.

SK배터리는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 ESS(에너지 저장장치) 사업 등을 펼친다. SK이엔피는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CCS(탄소 포집·저장) 사업 등을 벌인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은 “이번 분할은 각 사업 특성에 맞는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문성을 높여 본원적 경쟁력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각 사업별로 투자 유치와 사업 가치 증대를 통해 경영환경에 더욱 폭넓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2분기 영업이익이 5065억원으로 흑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매출은 11조119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5.91% 증가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