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석유개발 사업 각각 물적분할
"기업가치 높이는 데 필요하다는 판단"
배터리 사업 향후 IPO 추진할 듯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237,000 -4.44%)이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E&P) 사업을 분리시킨다. 배터리 사업의 경우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쟁사인 LG화학도 지난해 10월 배터리 사업을 물적분할로 분리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일 이사회를 열어 배터리 사업과 E&P 사업을 분할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 사업의 성장 가능성과 경쟁력을 충분히 인정 받은 데다 SK이노베이션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다음달 16일 임시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오는 10월1일 신설법인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엔피 주식회사(가칭)'를 각각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이 신설법인의 발행주식 총수를 보유하는 단순·물적분할 방식이며 분할 대상 사업에 속하는 자산, 채무 등은 각각 신설 회사로 이전된다.

SK이노베이션은 두 사업을 분할한 이후 '그린(친환경) 포트폴리오 개발' 역할을 맡는 지주회사로서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역점을 둘 방침. 친환경 영역에서 연구개발(R&D)과 사업 개발, 인수합병(M&A) 역량을 강화해 폐배터리 재활용(BMR) 사업 등을 본격 키울 계획이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은 "이번 분할은 각 사업 특성에 맞는 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문성을 높여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결정"이라며 "사업별로 투자 유치와 사업 가치 증대를 통해 경영환경에 더욱 폭 넓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키우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LG화학도 지난해 10월 투자를 확대하고 재무적 부담을 덜기 위해 전지(배터리) 사업부를 물적분할 방식으로 분리 독립시킨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할이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을 더 키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1일 '스토리 데이'에서 배터리 사업을 '1TWh(테라와트)+알파(α)' 규모의 수주 잔고를 기반으로 글로벌 최고 회사로 발돋움 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전 세계에서 배터리를 1TWh 이상 수주한 업체는 글로벌 상위 2개 업체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기에 SK이노베이션이 더해져 3개 업체로 늘었다는 설명이다. '알파'는 현재 진행하고 있거나 체결이 유력한 수주 물량을 뜻한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국내를 비롯해 미국, 중국, 헝가리 등의 지역별 거점에서 연간 40GWh(기가와트시) 수준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는 약 55만대 전기차에 동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오는 2023년엔 85GWh, 2025년에 200GWh, 2030년에는 500GWh의 생산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최근에는 미국 포드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는 등 다방면에서 외형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배터리 사업은 내년부터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고, 2023년부터는 영업이익률이 개선되기 시작해 2025년 이후에는 한 자릿수 후반대 영업이익률을 유지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또 ESS와 플라잉 카, 로봇 등 새로운 배터리 적용 시장을 확장하고 배터리 제품뿐 아니라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BaaS(Battery as a Service: 렌털, 충전 등 배터리 기반 서비스 사업) 플랫폼 사업' 등 신성장동력 실행도 가속화한다.

SK이노베이션은 올 2분기 배터리 사업이 신규 판매 물량 확대로 매출액 630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약 86% 증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 1분기 5236억원에 이어 2분기 6302억원을 달성해 2분기 연속 5000억원을 돌파했다.

2018년 4분기에 1443억원으로 첫 1000억원대에 올라선 뒤 올 2분기 처음으로 6000억원을 기록했다. SK 배터리사업은 상반기 매출 기준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손실도 전분기 대비 약 788억원 줄어든 979억원을 기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