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란 국민은행 금융투자상품본부 상무가 아시안뱅커 선정 '한국 최우수 수탁은행'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은행 제공

김종란 국민은행 금융투자상품본부 상무가 아시안뱅커 선정 '한국 최우수 수탁은행'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은행 제공

국민은행은 지난 3일 아시안뱅커가 주관한 ‘The Asian Banker Financial Market Awards 2021'에서 '한국 최우수 수탁은행'에 7년 연속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발표했다.

아시안뱅커(The Asian Banker)는 아시아·태평양 및 중동 지역 금융산업 관련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기관이다. 1996년 싱가포르에 설립돼 매년 각 금융 부문별 최우수 금융사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안뱅커는 “국민은행이 안정된 전산시스템, 최고 수준의 전문인력 확보, 제도 및 환경 변화에 대응한 리스크 관리 등의 항목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시스템화된 대응 매뉴얼 및 독립된 대체 사업장 운영으로 업무 연속성을 확보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최고의 수탁은행으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급변하는 시장의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국내 최고 수탁은행으로 위상을 확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