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성전자 사흘 연속 상승…석달만의 최고치

4일 삼성전자 주가가 3거래일 연속 오르며 석 달 만의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1.84% 오른 8만2천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5월 10일의 8만3천200원 이후 약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천285억원, 2천957억원어치를 순매수해 상승세를 이끌었다.

외국인은 이틀 연속, 기관은 사흘 연속 매수 우위를 유지했다.

그간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외국인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 주가는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다시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가 커지고 삼성전자의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 실적 개선이 예상되자 주가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1년간 삼성전자는 비메모리 실적 정체 영향으로 시장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에도 주가 흐름이 부진했다"며 "하반기 비메모리 사업의 의미 있는 실적 개선 전망은 향후 주가 촉매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