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중신용자 대상 대출상품 2종 출시

카카오뱅크는 중신용자 대상 대출상품인 ‘중신용플러스 대출’과 ‘중신용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중신용플러스 대출은 신용점수 820점(KCB 기준) 이하 직장인을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5000만원이고 최저금리는 이날 기준 연 4.169%다. 세부 자격요건으로는 연소득이 2000만원을 넘어야 하고 재직기간이 1년 이상이어야 한다.

중신용비상금 대출은 직장이나 소득과 무관하게 서류 제출 없이 약정할 수 있는 마이너스 방식의 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300만원이며 최저금리는 이날 기준 연 4.402%다.

두 상품은 카카오뱅크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대출 희망자의 대출 요건과 신용상황 등에 따라 금리와 한도가 가장 적합한 상품이 자동 선택된다.

카카오뱅크의 김광옥 중저신용 고객 대출 확대 TF장(부대표)은 “중저신용 고객의 다양한 필요 충족을 위해 대출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금융 소비자 이익과 포용성 제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