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영업이익 1000억 돌파

10년만에 분기 최대 이익 달성
아라미드·타이어코드·CPI필름
소재3총사 새 캐시카우로 키워
올해 영업이익 3000억 기대

장희구 사장 "5G·전기차 등
첨단소재 경쟁력 키워 지속성장"
코오롱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가 10년 만에 분기 기준 영업이익 1000억원을 돌파하는 호실적을 냈다. 시장에선 기존 석유수지 등 전통적인 화학산업에서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뤘다는 평가가 나온다. 차세대 주력 상품인 아라미드·타이어코드·투명 폴리이미드 필름(CPI) 등 ‘소재 3총사’ 몸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패션과 화학 부문에서도 고루 성과를 내면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10년 내다본 미래 투자 결실
장희구 사장

장희구 사장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 2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 1조1841억원, 영업이익 1036억원을 올렸다고 3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7%, 181.8% 증가한 ‘깜짝 실적’이다. 분기 기준 1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은 2011년 2분기 이후 10년 만이다. 이 회사는 올 1분기에도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69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시장에선 올 한 해 영업이익이 2011년(4021억원) 이후 10년 만에 3000억원대로 복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에서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10년간의 암흑기를 끝내고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010년대 초반 화학산업이 불황기에 접어들고, 석유수지 등 주력 제품 가격이 하락하면서 회사도 침체에 빠졌다. 당시 회사 내부에서는 “도대체 미래 산업에 대한 투자 성과는 언제 나오느냐”는 불만이 나오기도 했지만 이 기간에도 첨단 소재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며 미래를 준비해왔다.

실제 올 2분기 역대급 실적을 이끈 소재 3총사 아라미드(제품명 헤라크론®), 투명 폴리이미드(CPIⓡ), 타이어코드는 신산업과 연관돼 있다. ‘슈퍼 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는 5세대(5G) 이동통신 광케이블을 내부에서 지지하는 보완재 역할을 하고 있다. 수십만 번을 접어도 흠집이 나지 않는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은 폴더블폰에, 고부가가치 타이어코드는 전기자동차에 사용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어려울 때 앞을 내다보고 투자했던 사업이 시장에 안착하며 빛을 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BAT’ 개발 등 친환경 소재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화학·패션 부문서 실적 개선
코오롱인더, 역대급 실적…'주력 교체' 통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또 다른 장점은 산업자재뿐만 아니라 화학·패션 부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췄다는 데 있다. 올 2분기 성과도 각 사업 부문에서 골고루 실적을 견인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화학 부문에선 타이어용 석유수지와 전자재료용 에폭시수지 사업이 호황을 맞았다. 패션 부문은 코로나19로 인해 골프·아웃도어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작년에 론칭한 초고가 브랜드 ‘지포어(G/FORE)’가 젊은 층의 인기를 끌면서 매출이 급상승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은 2분기 실적과 관련해 “그동안 미래를 준비해온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5G와 전기차 및 수소 등 첨단소재산업 분야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래 사업을 선도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회사인 코오롱플라스틱도 올 2분기 매출 1001억원, 영업이익 83억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이날 공시했다. 해상 운임 급등으로 원가부담이 커졌지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업황이 호조세를 보이며 역대 최대 매출과 함께 흑자전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