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만전자'·SK하이닉스 '12만닉스' 회복(종합)

3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큰 폭으로 동반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65% 오른 8만1천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의 8만원대 마감은 지난 7월 15일(8만600원) 이후 13거래일 만이다.

이날 종가는 6월 28일(8만1천900원) 이후 한 달여 만의 최고치이기도 하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천260억원, 1천299억원을 순매수해 주가를 끌어올렸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달 16일부터 12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지속하다가 이날 매수 우위로 전환했다.

이날 SK하이닉스도 전날보다 3.45% 오른 12만원에 마감하며 지난달 16일(12만1천500원) 이후 12거래일 만에 종가 12만원대를 회복했다.

SK하이닉스 역시 이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36억원, 640억원을 순매수했다.

미국 증시 반도체주 강세, 7월 반도체 수출 호조 등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최근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외국인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두 종목 주가는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